연기

 

무난한 배우들의 무난한 연기
특히 돈이 모이는 마블인 만큼 호빗의 마틴 프리먼이나
포레스트 휘태커 같은 배우들의 탄탄한 열연이 뒷바침..

하지만, 기가 막힌 열연.. 아리는 찬탄을 주기에는

뭔가 부족

★★

스토리

 

원작은 모르지만, 아주 잘 꾸며진 이야기,

특히 미국 배우가 출연하고 미국 자본이 만들었지만,
미국, 서방 이외의 세계는 미개하고, 보물을 가졌지만,
쓸 줄 몰라 나쁜 백인에게 약탈 밖에 당할 수 없는
논리를 벗어난, 백인의 문명을 뛰어넘는 흑인 문명에 
대한 새로운 서사.. 여전히 그 뛰어남은 마법 같은
능력에 기반하고 그 이상의 설명이 없음이 한계

 

촬영

 

 마블 촬영이야 뭐...

더 바랄게 뭐 있으랴...
특히 세트인 자갈치 시장과, 와칸다 왕국의  CG 는
압권.


★★

고증

 

없음. SF 영화....

 N/A

캐스팅

 

최고의 캐스팅, 무난한 연기

높은 몰입감... 나름 돈 많이 들여 잘 만든 영화

단... 한국 말 좀 제대로 했으면.. 입 안 맞는 더빙한
한국 대사도 왕 어색

 

    ★


 

1. 계속 하나씩 추가 되는 마블의 히어로들...


무엇 보다도 절대 무적이 아니라는 것...



어벤저스 시빌 워에서 모습을 모인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 블랙 팬서가 단독 스토리 형태로 나왔습니다. 한국에 소개된 히어로는 DC 의 슈퍼맨이 처음으로 아는데... 이렇게 마블이 앞도적인 우위를 이어 가는 것은 아마도, 갑자기 등장해서 관객들을 놀라지 않게 앞편에서 관객들을 잘 끌여 들여 하나씩 하나씩 추가해 나가면서 시장의 반응을 바탕으로 출연시키는 전략에 준한 것이 아닌가 합니다.




 그리고 무엇 보다도 절대 무적이 아니라는 것... 일반인보다 뛰어난 신체 능력을 가지고 몇가지 능력이 있지만, 더구나 신인 토르 역시도, 순간 순간 위기를 경험하는 캐랙터라는 점이 큰 이유인 것 같습니다.


 시빌 워에서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뛰어 다니던 블랙 팬서가 이제는 단순히 복수를 위해 살아 나가는 다혈질 인간이 아니라, 사람으로서, 리더로서 정치인으로서 커 가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2. 말도 안되는, 하지만 이해가 되는 특수 무기들...


슈퍼 영웅이 악당 나쁜 놈을 때려 잡지만.. 그가 써야함 빛을 발하는 무기....




 슈퍼 영웅인 만큼 까만 수트가 가장 많은 능력을 가진 기기 입니다. 이외에도 '비브라늄' 이라는 신비한 금속을 기반으로 한 무기와 비행체들이 등장합니다. 하지만, 이 무기를 가지고 있더라도 슈퍼 샤이아인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특수 훈련을 받은 서방 세계 전사도 막아내기 버겁습니다.


 딱 적당한 수준이 슈퍼 웨폰인 것 같습니다. 슈퍼 영웅이 악당 나쁜 놈을 때려 잡지만.. 그가 써야함 빛을 발하는 무기....


 물론 현실성은 논외로 하구요...


3. 제 3 세계에 대한 새로운 시각


오직 미국과 서방 문명만이 세계를 구한다는 서양 중심의 사고 이외에 새로운 접근 시도


 


이전에 제 3세계는 무지하고, 미신적이며, 엄청난 자원을 가지고 있음에도, 아무런 사용 능력이 없는 미개한 영역, 그들이 힘을 가지는 것은 신의 힘을 빈 초 자연적인 신의 영역...


 정의와 신의를 가진 백인을 배반하고, 자신의 부족까지도 배반하는 종족... 이런 느낌이 매우 강했었습니다.


 이곳 와탕카 왕국은 현명한 왕, 뛰어난 과학 기술, 외부 세계와의 명예로운 고립... 물론 여전히 미신적인 요소, 즉위식의 결투 등은 여전히 서양 문명 기반의 시각에서의 한계로 보이지만... 백인보다 월등한 과학 기술, 백인보다 훨씬 높은 현재에 대한 책임감 등은...

 오직 미국과 서방 문명만이 세계를 구한다는 서양 중심의 사고 이외에 새로운 접근 시도로 보입니다.


4. 영화 속으로




영화는 비브리움에 대한 추격, 보호, 그리고, 그 비브리움을 사용하여 영향력을 넓히려는 정치적 야욕에 대항한 싸움을 주 된 이야기로 합니다.




 이미 어벤저스 시빌 워에서 많은 설명을 해 놓았기에 적지 않은 부분을 생략하고 들어가지만, 언제나 마블의 영화 처럼 앞을 생략해도 이해하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출생의 비밀에서 숨겨진 사촌 동생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그 왕위를 되찾고 세상에 대한 분노의 침략을 막기 위한 싸움을 시작합니다.


 딱.. 여기까지... 나머지는 극장에서 보세요..^^




Posted by 전략과 비젼





연기

 

이제 강동원의 연기는 더 이상 딴지를 걸 수 없는 수준,
택배 기사의 수줍은 미소, 어리버리하게 뛰어 다니는 
모습.. 하나도 어색하지 않은...

하지만, 강동원과 처음 이야기 하는 김의성의
나레이션은 완전 어이없음...

도무지 감독이 아무런 생각이 없었던 듯..
그 위대한 배우를 꼭 그렇게 써야 했을까?

★★

스토리


 원래 일본서에도 영화화 될 정도로 탄탄한 수준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한지라..

하지만, 여기서도 감독의 문제가...
반전은 있지만 극적이지 못하고 어눌하다.

 

촬영

 

 기가 막히 영상미는 없지만...

그렇다고 몰입을 방해하지도 않는..

고만고만한, 카메라워크... 그나마 카메라 감독은
메인 감독 보다는 나은 사람인듯.. 

 

★★★★

고증

 

뭔가 특별한 사실을 기반으로 하거나 시대극이

아닌지라 고증은 그다지 힘들 지 않은 듯.....


★★

캐스팅

 

강동원에 더해, 한효주, 김의성까지..

1987 까지 될 정도의 기가 막힌 캐스팅은 아니지만..

꽤 볼만한 화면 구성...

물론... 그런 배우들에게서 이정도의 연기를 끌어낸
감독은 논외로...

 

 


1. 골든 슬럼버...


우리가 해 줄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응원은 유료 관객이기에...


 설날.. 간 크게도 마블의 블랙팬서와 정면 승부를 단행한 용기 있는 한국 영화 골든 슬럼버...

 물론 같이 영화를 보는 사람의 취향이 작용하기도 했지만, 강동원의 영화는 무조건 한번 이상은 유료로 봐야 한다는 마음에 먼서 예매를 했습니다. 먹고 살만하고.. 티켓 파워가 있더라도, 민감한 시기에 민감한 주제에 대한 영화에 흔쾌히 출연하는 배우에게 우리가 해 줄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응원은 유료 관객이기에...


 아마도 적지 않은 분들이 저 같은 마음으로 보시지 않았을까요?


2. 영화 내용



너무나도 평이한 진행이라, 내용을 알고 있는 리메이크 영화를 보는 느낌까지 듭니다. 


 평범한 사람이 국가 기관의 음모에 이용되지만, 국가 기관의 시나리오와 다르게 살아 남아, 그 제대로 된 정의를 이야기하게 된다는 스토리입니다.

 이런 영화 참 많습니다. 미국의 '에너미 오브 스테이트', 공유의 '용의자', 신하균의 '러닝맨', 지창욱의 '조작된 도시' 등등등... 특히 우리 나라에서는 국정원에서 탈북 공무원의 간첩 조작 사건 이후에 이런 영화들이 많은데요...

 이 영화 역시 이런 영화들과 궤를 같이합니다.


변호사 VS CIA



탈북자 VS 국정원



전과자 대리 기사 VS 국정원


무능 백수 VS 지능 범죄 청부 업자


 특히, 너무나도 일반적인 이런 류들의 영화들의 공식을 충실히 따르고 있기에, 이야기의 전개는 무리가 없지만, 너무나도 평이한 진행이라, 내용을 알고 있는 리메이크 영화를 보는 느낌까지 듭니다. 특히 반전 역시 예상이 되었던 것은 제가 너무 앞서간 것일까요?


3. 배우들의 호연... 의외의 발연기

꼭 그렇게 설명문을 길게 써야 했나...

 이 영화는 강동원, 김의성, 한효주 세 사람의 시선에서 끌어 가는 이야기라서, 세 배우들의 연기에 전반적인 연기의 내용이 좌우됩니다.


 뭐 세 사람들이야... 연기 경력이 출중하니... 크게 연기가 문제가 없지만... 김의성이 강동원과의 처음 대면 시점에서... 꼭 그렇게 설명문을 길게 써야 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른 방식으로 간접적으로 설명하거나 또는 띄엄띄엄 극에 녹여 넣을 수 있었을 텐데...


 위대한 배우의 발연기를 만들어 내가 하는 것은... 연출이 초보였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 이외에는 연기는 어느 정도 몰입할 수준이었습니다.


4. 영화를 보고 나서...


 그럭저럭 볼만한 영화입니다. 하지만, 보지 않은 영화지만 헐리우드 블록버스터인 블랙팬서보다 뛰어나다고 이야기 해 줄 정도의 수준은 아닙니다. 영화의 구성, 전반적인 기대는 모두 낮은 수준입니다.



 하지만, 이런 영화일 수록, 시간을 할애해 가면서 오직 강동원이라는 배우의 지난 행적을 응원한다는 행동으로 영화관에 입장해 준다면... 또 다른 형태의 응원일 것 같습니다.


 한줄 요약: 재미를 원한다면... 블랙 팬서를 보세요...

Posted by 전략과 비젼

 

 

연기

 

크림슨 햄스워스.. 이외에는 다들 조연급...

뭐 호연을 하는 배우는 아니지만, 발연기를 하는 배우도
아닌지라... 배우의 발연기가 영화을 몰입을 방해하는
정도는 아닌 수준...

백인 배우들 보다는, 현지 아랍인 장군 역할의 표정
연기가 몰입을 하게 만드는...

그리고.. 넬슨 대위의 아내 역할을 맡은 엘사 파타키는
실제 크림슨 햄스워스의 와이프..^^

 

★★

스토리

 

실화를 바탕으로 한 내용이라.. 전반적인 스토리는 우수...

단, 원래 실화라는 게 그렇게 극적인 경우가 없어서...
약간 극적인 효과를 위해 어거지로 집어 넣은 씬들이
약간 거슬리는 수준이지만... (특히 미국식 영웅 주의)
그런대로 양호한 수준

 

촬영

 

 요즘 촬영이야 뭐..

특히 전투씬 들은 아주 잘 만든...

특히 불필요한 잔인함이 없는 영상이 매력...

 

 

 

★★★★

고증

 

미국 영화의 특히 군대 영화의 현대전 고증은
더 이상 언급할 바가 없는듯..
비행기, 장비, 모두가 매우 정확한 고증을 자랑....

★★★

캐스팅

 

저가 캐스팅이야 말로 제대로 가성비...

특히 마지막 씬의 남편의 귀환을 바라 보는
엘사의 눈빛은 실제 부부의 눈빛 만 가능한...
(뭐 원수 같이 지내는 부부들이 많아서.. 아닐지도...)

 

 

영화 속으로...

영화는 전형적인 미군의 전쟁 영화입니다.

아마도 아메리칸 스나이퍼를 보시면서, 미국적 영웅 주의와 영화를 흐르는 나레이션을 느끼셨다면.. 이 영화는 거의 비슷한 이야기를 하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보는 방법은 여러기지 입니다.

 

미국식 영웅주의의 람보 액션 영화의 입장에서 보거나, 아니면 국제 평화를 지키는 첨병으로서의 미국을 보거나.. 뭐든 자유입니다.

그런 식의 관점과 나레이션이 싫다? 영화 안 보시면 됩니다.

 

1. 시작

 

그린 베레에서 팀리더로 경력을 마무리 하고... 책상 물림으로 진급하려는 미치 넬스 대위... 9.11 발생 즉시 휴가를 버리고 팀으로 복귀합니다.

 

그리고, 이제 참모를 하라는 상관에서 미국식 항의를 하면서 현장으로 보내 달라고 한바탕 하게 됩니다. (스타쉽 트루퍼스에서도 이런게 자주 나오죠...) 이런식의 미국식 영웅 주의는 영화 전반을 꿰 뚷고 영화에 대한 기본적인 사고의 배경이 됩니다. 물론.. 엄청 거슬립니다.

 

 

 

2. 투입

 

우여 곡절 끝에 투입된 부대원들...

특수 부대라고만 나오지만.. 특수전 헬리콥터를 타고 이동 중에 그린 베레 이야기가 나옵니다.

긍지 높은 부대... 그리고, 최전선에서 싸우는 부대.. (헉.. 그러고 보니.. 사진은 투입이 아니라 귀환 사진이네요..)

 

3. 임무

 

소수의 특수전 부대가...

50,000 명의 탈레반과 전투를 벌이기 위해서... 현지 우호 세력과 전략 폭격기를 효과적으로 써가며 전투를 벌입니다.

 

최첨단 미군의 특수 부대가 말을 타고, 테러리스트 집단이 탱크와 다연장 로켓포로 싸우는 아이러니가 벌어집니다.

 

 

 

 

4. 결말

그리고... 그들은 임무를 완수하고... 다시 조국으로 돌아옵니다.

전반적으로 초인적인 의지로 난관을 극복하고 (힘은 아닙니다. 총맞으면 죽고.. 허리 다치면 빌빌 거리고... 총알 날아 오면 숨습니다.) 테러 집단의 중요한 거점을 함락해 갑니다.

 

- 리뷰를 맺으며....

 

CGV 에서만 상영된 영화입니다.

미국식 영웅 주의에 이래 저래 많은 사람들이 보기가 거북할 수 있습니다. 단기간 미국의 박스 오피스에서 1위를 했다는 것 같은데요... 해외 흥행 기록에서 뭔가 기사가 나오지 않는 것을 보면.. 우리 뿐만 아니라 미국의 제외한 다른 나라 사람들도 약간 거북하긴 한가 봅니다.

 

 하지만, 약간 다른 관점에서 보아야 할 이유도 있을 것 같습니다.

 

 말도 안되는 판타지의 유시진 대위 보다는 오히려 영웅 놀이의 그렌베레 미치 넬슨 대위가 더 현실적입니다. 우리는 말도 안되는 허구의 인물 '태양의 후예' 에 열광하면서, 그들은 왜 9.11 이후에 모든 불리함 속에서 조국을 수호한 '실제한 영웅' 에 열광하면 안되는 걸까요?

 

아마도 우리가 이런 영화를 비판하는 것은 그들이 가진 것을 우리는 가지지 못하고, 그들이 실제한 것을 우리는 허구에서 보아야 하는 부러움에서 나오는 것이 아닐까요?

 

 물론, 그들이 적대국이거나, 우리에게 실제적인 피해를 준 사람들이라면, 다를 수 있지만... 적어도 그들은 그들의 나라를 공격한 집단이 다시 그들의 나라를 넘보지 못하게 하기 위하여 목숨을 건 사람들에 열광하지만...  우리 스스로는 우리의 누나, 딸 들이 노리게로 끌러 간 후에, 다시 돌아 오지 못하게 된 사건을 보고도, 사과는 커녕 그들의 입맛에 맞추어 단체를 만들고, 푼돈을 받고 공개하지도 못할 협약을 어물쩍 맺어 주는 국가를 보고 있음으로 인해, 더욱 그들의 영화가 거북하고, 샘이 나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Posted by 전략과 비젼